[프로그램 기획 – 첫 번째 이야기] (모임 44~49)

오랜만에 글을 쓰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는 월요 모임에서 준비하고 있는 교육 프로그램과 관련한 글을 쓰려고 합니다.

함께 나눈 이야기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수업단원 주제 선정하기

프로그램 기획의 첫 번째 단계는 주제를 선정하는 것입니다. 주제를 선정 할 때는 주제가 학생들에게 중요하고 의미 있는 학습으로 이어질지를 고려해야 합니다. 우리는 먼저 초등 교육과정의 과목별 학습 주제를 살펴보고, 흥미로워 보이는 주제 몇 가지를 골랐습니다. 기후, 환경, 경제 등 다양한 주제를 추려냈으나 논의 끝에 ‘나눔’이라는 주제를 최종적으로 선택하고, 나눔과 관련한 교육 프로그램을 만들어 보기로 마음을 모았습니다.

주제를 선정할 때 가장 먼저 고려한 것은 주제가 학생들로 하여금 기독교적 삶의 방식을 이해하고, 경험할 수 있게 하는가? 입니다. 그리스도인의 삶에서 ‘나눔’은 특별한 일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예수님의 우리에게 주신 두 번째 계명이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마22:39)는 것이고, 이웃에 대한 사랑을 실천하는 행위가 ‘나눔’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나눌 것이 있는 특별한 사람만이 ‘나눔’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학생들이 교육을 통해 어렸을 적부터 ‘나눔’을 계획하고 실천하는 경험을 할 수 있다면, 성인이 되어서도 자발적이고 지속적인 나눔을 실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또, 주제를 구체적인 프로젝트의 형태로 구현해 낼 수 있는지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나눔의 대상은 가깝게는 가족, 친구에서부터 이웃, 지역사회, 국가, 세계로 확장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나눔의 방법은 시간, 물질, 지식, 재능 등 다양한 것이 있습니다. 이렇듯 ‘나눔’은 개인이나 모둠 단위의 프로젝트로 진행하기에 매우 적합한 주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랫동안 ‘나눔’ 교육을 해왔던 교육가들에 따르면 자존감이 낮은 아이들은 나눔 교육을 굉장히 어려워한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나눌 수 있는 것이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나눔 교육은 학생들의 자존감을 높이는 것에서 출발합니다. 이처럼 ‘나눔’ 교육은 개인의 정신적 빈곤감을 해소하는 교육이며, 정신적으로 풍요한 그리스도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교육입니다.

기대하는 바가 있다면 학생들이 이 과정을 통해 자존감이 높아지고. 나와 이웃과 세상에 대한 이해의 폭이 넓어지며, ‘나눔’의 과정 안에서 각자의 재능을 발견하고, 비전을 세우게 되는 것입니다.

앞으로 우리는 오랫동안 나눔 교육을 준비하고 실행했던 전성실 선생님의 책 「아름다운 나눔수업」과 자선 교육과 관련한 방대한 컨텐츠를 제공하는 미국의 Learning to give(https://www.learningtogive.org/) 사이트를 참고하고, 그동안 논의했었던 교육에 관한 다양한 생각(다중지능, 개별화수업. 브루멜른 등)을 접목시켜 ‘나눔’ 교육 프로그램을 재구성 해보려고 합니다. 진행되는 사항은 사이트에서 지속적으로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